워드프레스 테마 비교

필자가 많이 사용해온 테마 4가지는

  1. Avada (사용자가 많아서 에러 대처가 용이함)

    워드프레스가 국내에서 비교적 초창기일 때 이만한 테마도 없었다. 페이지 빌더 조차 없이 숏코드를 이용하던 시절부터 있던 테마이다. 현재는 WPBakery Page Builder(구 visual composer) 플러그인이 아닌 자체 페이지 빌더를 사용하는 점과 약간 시대에 뒤떨어진 듯한 디자인 느낌이 있다. 오래된 테마이기 때문인지 초창기 부터 themeforest.net 테마 인기 순위 1위에 항상 올라있다. 사용자가 많다는 것은 오류도 적고 문제 발생시 구글링을 통해 해결하기도 쉽다.
    개인적으로 불편한 점은 이미지 한장을 올려도 지나치게 많은 버전(원래 워드프레스에서 이미지 올리면 사이즈 별로 여러 버전이 생기지만 아바다의 경우 원본 포함 19개가 생성됨)이 생긴다. 그래서 줄일 수 있는 옵션이나 플러그인이 있는지 찾아 봤지만 못찾아서 원본 제외한 버전은 그냥 수동 삭제해 버리고 있다.
아바다 테마로 구축한 tourdonga.com

2. Bridge (깔끔하고 세련된 디자인)
브리지 테마도 초창기에는 헤더영역에 배경이미지를 넣을 수 있는 등 디자인적으로 굉장히 세련되고 특이해서 좋았다. WPBakery Page Builder를 사용하고 다양한 플러그인도 포함되어 있다.

브리지 테마로 구축한 artspaceben.com

3. Salient (마찬가지로 세련된 디자인이 장점)
포트폴리오에서 특정 영역은 고정(스티키, 스크롤해도 이 영역은 스크롤 되지 않음)되게 하는 기능이 좋아서 한동안 많이 사용했다. 이 기능이 없는 다른 테마라도 Massive Addons for WPBakery Page Builder 플러그인을 설치하면 해결되기는 한다. WPBakery Page Builder를 커스터마이징한 페이지 빌더를 사용.

세일리언트 테마로 구축한 hgarden.net

4. Uncode(왠만한 기능은 다 있다)
최근 많이 사용하는 테마이다. 기능이 많아서 추가 플러그인이 별로 필요하지 않다. 하지만 초보자라면 기능이 너무 많아서 혼동될 수 있고 css에 능숙한 사용자라면 간단한 css 수정이면 되는데 굳이 해당 옵션을 찾는게 더 힘들 때도 있다. css는 익숙하지 않고 일반적인 테마보다는 많은 기능을 원하는 사용자에게 가능 적합한 테마이다. 이 테마 역시 WPBakery Page Builder를 커스터마이징한 페이지 빌더 사용. 컨텐츠 블록이라는 재사용이 가능한 포스트 형식도 있는데 복잡한 웹사이트를 구축할 때라면 매우 편리한 기능이다.
데모의 경우 화려하진 않지만 인터렉션이나 디테일이에서는 매우 세련되면서도 정제되어 있는 점도 장점이다.

언코드 테마로 구축한 galleryweekend.kr

추천 실내식물 3가지와 필로덴드론 특성

가정원예를 취미로하다보면 점점 특이하고 남들은 잘 안키우는 종류에 눈이 가게된다.
혹은 특정 종류를 선호하게 되서 그 종류의 다양한 품종을 키우기도한다.

대표적으로 페라고늄(제라늄), 베고니아, 필로덴드론(혹은 천남성과 식물), 난 같은 것이 있다. 각각의 매력과 특징이 있어 개인 마다 선호도가 다르다.

페라고늄은 잎의 독특한 향 때문에 벌레가 거의 생기지 않아 키우기 쉽고 꽃을 자주 피운다. 품종이 매우 다양하고 품종에 따라 다른 꽃을 즐길 수 있다. 베고니아는 기이하기 까지한 잎이 매력이다. 페라고늄 키우기 바로가기-홈가든넷


베고니아(사진 오른쪽이 베고니아 마큘라타)는 꽃이 예쁜 품종도 있지만 대게 화려한 잎의 매력에 빠진 사람이 많다. 종류도 다양하다.  베고니아 마큘라타 키우기 바로가기


다음으로 필로덴드론은 필자가 가장 좋아하는 실내 식물이다. 필로덴드론이 속한 천남성과 식물을 좋아하는데 하트모양 혹은 화살촉 모양의 잎과 문양이 독특하고 조형미가 있다. 게대가 생명력이 강해서 병충해에도 잘 견디고 키우기 쉽다. 대게 열대우림에서 높은 나무 밑에서 자라던 식물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직사광선을 피해 반양지~반음지에서 키우는게 좋다.

중고차 구매 후기

쉐보레 임팔라 중고 구입기.

필자는 지난 10년간 운행하던 EF쏘나타(구형)를 잘 운행해 왔다.

더는 운행이 어렵게 되어서 중고차를 알아보던 중..

일단 구매 기준은

1. 에바가루 문제가 비교적 없을 것. (당장 안나와도 언제 나올지 모르기 때문에 신경이 많이 쓰임)

2. 안전성, 연비, 승차감, 정숙성은 상위권일 것.

3. 환경에 안좋고 소음이 걱정되는 디젤은 제외.

4. 마력이나 토크는 고려 대상이 아니고 적당하면 됨(항상 연비 운전을 하는 편이어서)

5. 자전거를 실을 수 있을 것 (취미가 자전거라 이틀에 한번은 우이천, 중랑천, 한강 등에서 자전거를 탄다. 브롬톤 같은 자전거를 사면 아무차에나 트렁크에 넣을 수 있으므로 필수 사항은 아님)

정도 였다.

예산은 2천 ~ 3천만원 내외

제외된 후보군과 제외 과정:

1. 셀토스
모터쇼에서 외관 디자인이 맘에 들어서
1순위 였으나 쏘렌토와 펠리세이드에서의 에바가루 문제가 계속될 가능성이 의심되어서 망설임.
1년간 기다려 보면서 평을 들어 볼 수도 있었겠으나 현재 운행중인 EF쏘나타를 더 타기엔 스트레스가 컸다.

2. 벤츠 C 클래스
아내가 수입차를 원해서 한참 알아봤다.
중고가 3,300만원~ 3,800만원인 주행거리 적은 3년 정도 된 차(2016년형)를 3대 정도 직접 가서봤으나
대게의 세단이 그렇듯 뒷좌석 폴딩이 안되서 자전거 수납이 힘든 점. (신형은 되는 듯)
터치도 안되고 카플레이도 안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2016년식 등이 그렇고 요새 차는 다 되는 듯)
2019년 현재 새차는 디젤만 들어오고 가솔리는 하이브리드만 들어오는 데다가 5천만원이 넘는 가격이 부담스러운 점.

3. 말리부 (더 뉴 말리부)
1.35L 엔진이라 친환경(?) 공영 주차장 할인도 받을 수 있고, 연비 좋고 뒷좌석 폴딩이 되서 자전거도 바퀴 분리안해도 충분히 들어가서 신차 구입을 고려했었다.
변속기가 CVT라는 점과 3기통이라 소음, 터보나 각종 모터의 잡소리가 있다는 설에서 망설이게 되었다.
내외관 디자인도 개인적으로 맘에 들지 않아서 보류.

장점:
뒷좌석 폴딩
무이자 36개월
연비, 저공해
보스 오디오
애프터블로우 기본인듯
쉐보레가 차는 좋음
핸들링, 안전사양
자동차세 저렴(첫해 24만원 정도)
공영주차장 50%할인
하체 평이 좋음

단점:
중고가 하락이 큼(철수 설등 브랜드 이미지 탓인 듯, 현대기아에 비해 200만원 가량 차이나는 듯) – 단 오래탈거면 상관 없음
GM 철수설
유지,보수 비용이 현대기아에 비해서 더 듬(소모품, 수리비)
서비스 센터 부족
디자인 – 전면 크롬 래핑을 하면 좀 나음
오토 홀드 없음
내장재 싼 느낌
전자식 브레이크에 잡음, 전기 모터, 터보 소리가 거슬릴 수 있다는 동호회 글 (고주파음, 귀뚜라미 소리)

4. QM6
장점:
고장율 적음
뒷좌석 각도 조절 가능
연비 좋음 12km/L

단점:
삼성, 닛산
힘 부족
CVT
차선이탈방지 없는 듯
어댑티드 크루즈 없음. 일반 크루즈.
유지 보수 비용 – 부품값 현대기아 대비 1.5배라는 댓글.
감가 상각이 큼
2열 수평으로 접히지 않음
통풍시트가 꺼지는 결함이 있다는 경우가 가끔 있는 듯 (별문제 못느끼는 사람도 있고)

5. 그랜저, 쏘나타(DN8)
그랜저는 실내의 그 모니터 디자인이 너무나 맘에 안듬. 시계 위치며..
쏘나타는 전반적인 디자인이 맘에 안듬. 그냥 단순하고 무난한 디자인이 좋은데..

6. 쏘렌토, K5, K7 등
쏘렌토 에바가루 문제로 기아차에 의문. 현대도 그렇고.

 

임팔라
임팔라는 차가 크고 수입차 유지비 부담때문에 처음에는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
하지만 이것 저것 제외하다 보니 남은 차가 없었다.
늘어놓은 단점이 적지는 않았지만 안전성, 주행감이 좋고 전반적으로 결함이 적고 평이 좋았다.
차가 무거운 만큼 연비는 좋지 않은 편이지만 현재 운행중이 EF쏘나타에 비교하면 연비가 비슷해서 그러려니함.

장점
안전한 차라는 평 – 에어백도 10개, 4세대 에어백.
중고차 가격이 저렴(팔때는 단점)
고속 안정성
세단인데 뒷좌석 폴딩이 됨.
카플레이 됨.

단점
부품 수급 어려움 = 부품 단가가 높음
감가 상각이 큼 (반대로 중고차사서 폐차할 때까지 타면 이득)
깜빡이 색이 붉은 색
잡소리
뒷좌석 각도 불편(수입차가 대게 그러하다는 평)
연비
언덕주행이나 저속에서 미션(항속 미션 세팅이라 그렇다 함)
서비스 센터 부족 – 다행이 미아동 거주중인데 미아역에 센터가 있음
굿이어 타이어 소음 (18인치는 파이어스톤, 19인치는 굿이어, 20인치는 브리지스톤이라함)
사이드미러 시야가 좁음
오토스탑 끄는 스위치 없어서 계속 켜고 다녀야함

엔카와 케이카에서 검색을 해봤는데 케이카에 더 저렴한 게 올라와서
오산동탄점에 차나 한번 볼 생각으로 가볍게 방문했다.

차가 너무 커서 부담스럽긴 했지만 차 상태도 좋고(2만9천km 운행, 관리를 잘 한 티가 났다) 사고나도 안전할 것만 같은 느낌.
디자인도 전반적으로 무난하고 (실내는 그다지 썩 맘에는 안들지만 뭐.. 그냥 견딜만한 수준) 누적 연비도 8.4km 찍혀 있는데 감내할 만한 수준.
1시간 넘게 구석구석 살펴보고 하체도 띄워보고 내가 조수석에 타고 주차장 내에서 한바퀴 돌아달라고 해서 시승해 보니 부드럽고 괜찮은 느낌.
장마철이라 그런지 양쪽 헤드램프 모두에 습기가 차긴 했으나 문제가 계속되면 수리해준다고 해서 구매 결정. (구매 후 몇일 지나니 습기는 없어짐)

타고간 차는 기름값만 받고 탁송 받기로 하고 이체하고 보험가입 후 집으로 운전해 왔다.

일주일간 고속도로도 타보고 한 느낌은

주행감이 좋고
단 시야가 좀 안좋은 느낌. 냉간시 엔진 소리가 좀 크게 느껴짐. 정도.

EF 쏘나타 운영기

2009년경 21만km 주행을 한 EF쏘나타를 250만원에 구입해서 몇달간 운전 연습용으로 쓸 생각이었다.

그런데 엔진오일을 먹는 건지 새는 건지 계속 없어져서 중간중간 보충을 해줘야하는 상태.
엔진 헤드를 교체하니 그런대로 차가 쓸만 해서 좀더 타기로 하다가 보니

결국 하나씩 고치며 10년간 타게 됐다.
(타이어, 배터리, 오일류 같은 기본 소모품은 물론
그간 엔진 미믹, 발전기, 파워 윈도우, 사이드미러, 라디에이터, 에어컨, 냉각수 온도 표시하는 부품, 워셔액 분무기, 촉매, 점화플러그 등을 교체)

그런데 타이밍 벨트교체 시기도 왔고 타이어에 지렁이도 2군데 박고 기어봉이 너무 헐렁헐렁해서 N에서 D로 기어를 당길 때 주의하지 않으면 3단에 가 있다.
고질병인 뒷바퀴 윗부분 부식은 뭐 그러려니…

승차감은 요즘 나오는 소형차 보다 어쨋든 좋긴 하지만 무엇보다 사고시 위험할 수 있다는 생각에 더이상 운행은 어렵다고 판단.

현재 29만km 로 10년간 8만 km 뛰었고 기어봉 문제만 빼면 차 상태는 처음 구입 때보다 좋다.
아내 운전 연습용으로 당분간 유지할 예정이다.

PVC 유해성

마트에 욕실화는 저렴한 것은 많은데 이쁜게 없어요. 어느날은 아주 이쁜 욕실화를 발견해서 구매하였는데요. 재질을 보니 PVC. 몸에 닿는 건데 괜찮은 소재인지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좀 찾아 봤는데요..

“ 결론은 유해성이 있으므로 다른 재질의 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좋겠다. PVC는 염화비닐이라는 원료를 사용하며 발암성물질이다. 게다가 프탈레이트 같은 첨가제가 사용되기도 하는데 이 또한 내분비계 교란물질(환경호르몬)이다. 거기에다 카드뮴, 납 등도 같이 색소 등으로 사용된다. ”

PVC가 생각보다 많은 곳에 사용되고 있는데 필통, 실내화, 가방, 리코더 같은 악기에 사용되기도 한다.

석면

1급 발암물질이고 금지가 된지 오래되서 더 이상 주변에 없을 거라고 생각해 왔는데 일부 오래된 시설에 남아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유치원,학교에 대해 석면이 있는지를 지도로 만든 석면 지도 사이트가 있다. 2015년 6월 기준이다.

석면은 호흡기로 유입되어 오랜 잠복기를 거쳐 나타난다. 머리카락의 약 1/5,000크기의 바늘 모음이라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폐 속에 들어가면 빠져나오지 않고 제거가 불가능하여 지속적으로 세포에 자극을 주고 암 세포화 된다.
잠복기가 길기 때문에 무심코 넘길 수 있으니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석면 해체 작업 중인 곳에서 제대로 알리지 않고 차단 시설을 하지 않는 경우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철거 중인 건물 주변은 가급적 피하는게 좋겠다. 제대로 공지를 해 놓는다면..

JTBC에서 몇차례에 걸쳐 현황을 취재하고 보도 하고 있다.
집 값이나 건물 가치가 떨어지는 등의 문제로 모두가 쉬쉬하고 있는 분위기가 있어 보인다. 현재 석면 지도 또한 제대로 찾아보기가 힘들다.